top of page

[DAILYNK]북한 베이징 올림픽 불참, 中 지원 줄어들까 막판까지 고심했다

소식통 "방역 우려 더 커...美 '외교적 보이콧' 후 고위급 파견 않기로 입장 정해"By 장슬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9년 6월 20일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방북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맞이하고 있는 모습. /사진=노동신문


북한이 중국 측에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불참을 통보하기 약 열흘 전에서야 올림픽 참여 여부를 결정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다. 당국이 이번 전원회의 직전까지 올림픽 참여 여부를 놓고 고심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데일리NK 내부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지난달 말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최종 결정했다.

최근까지 베이징 올림픽에 파견할 선수와 스텝에 대한 선발 작업을 완료하고 올림픽 참가를 위한 훈련까지 지속했던 북한 당국이 결국 불참키로 한 결정적 이유는 중국 내 코로나 감염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국제적 확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북한 당국이 비상 방역을 최우선 사업으로 강조한 상황에서 국제행사에 참여하는 게 맞냐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또한 선수진이 백신도 맞지 않았다는 점도 고려했다는 전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당국이 올림픽 참석 여부를 빠르게 결정하지 못하고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한 것은 북중 관계 때문이었다는 전언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을 경우 중국과의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고 경제적 지원도 막힐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대외경제성과 외무성은 올림픽이 끝난 이후 중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적·정치적 압박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들며 참석 필요성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진다. 하지만 중앙당에서 방역의 우려를 들어 불참을 최종 결정했다고 한다.

중앙당은 올림픽 불참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중국과의 정치·경제적 문제는 최고위급에서 직접 나서 해결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고 한다.

다만 이미 미국이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상황이기 때문에 고위급 간부를 파견하거나 올림픽을 외교 무대로 활용한다는 방안은 애당초 고려하지 않았다는 게 소식통의 주장이다.

북한은 협상의 주요 상대를 미국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 정부의 ‘외교적 보이콧’이 공식화됐던 12월 초 이미 고위 간부 파견을 하지 않는 것으로 입장을 정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북한 당국은 지난 5일 중국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국가체육총국에 보낸 편지에서 “적대 세력들의 책동과 세계적인 대류행전염병 상황으로 경기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되었지만 우리는 성대하고 훌륭한 올림픽 축제를 마련하려는 중국 동지들의 모든 사업을 전적으로 지지,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적대 세력의 책동으로 경기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는 것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심화됐다는 의미보다는 미국이 올림픽에 외교적으로 참여하지 않음으로써 북한도 코로나 상황을 감수하고서라도 올림픽에 참여해야 할 정치적 유인이 사라졌다는 뜻으로 읽힌다.

애초부터 북한 당국은 베이징 올림픽을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재가동 기회로 삼겠다는 우리 정부의 구상과는 다른 셈법을 가지고 있었던 셈이다.

다만, 북한 당국은 한미가 추진해온 종전선언에 긍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식통은 “수뇌부는 종전선언이 국제문제를 풀어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과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그는 “임기가 끝나가는 문재인 정부와 종전선언을 진행하기보다는 다음 정부와 함께 해야 할 일이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dailynk.com/%EB%B6%81%ED%95%9C-%EB%B2%A0%EC%9D%B4%EC%A7%95-%EC%98%AC%EB%A6%BC%ED%94%BD-%EB%B6%88%EC%B0%B8-%E4%B8%AD-%EC%A7%80%EC%9B%90-%EC%A4%84%EC%96%B4%EB%93%A4%EA%B9%8C-%EB%A7%89%ED%8C%90%EA%B9%8C%EC%A7%80/

조회수 12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